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27.3℃
  • 맑음강릉 25.7℃
  • 맑음서울 27.9℃
  • 맑음대전 28.3℃
  • 구름조금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6.5℃
  • 구름조금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5℃
  • 맑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6.4℃
  • 맑음강화 23.6℃
  • 맑음보은 27.6℃
  • 구름조금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조금거제 26.0℃
기상청 제공

페라리 '12칠린드리' 亞 최초 공개… '제로백 2.9초'

자연흡기 12기통 엔진, 최고출력 830마력…국내 차량 인도는 내년 예정


 페라리의 자연흡기 12기통 2인승 모델인 '페라리 12칠린드리'가 한국에서 처음 공개됐다.

페라리는 30일 인천 인스파이어에서 아시아 프리미어 행사를 갖고 프런트 미드 12기통 엔진을 탑재한 페라리 12칠린드리를 선보였다. 미국 마이애미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지 한 달만이다.

페라리는 한국을 '중요 시장'으로 보고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칠린드리12를 공개했다.

'칠린드리'(Cilindri)는 실린더(Cylinder)의 이탈리아어다. 페라리는 1947년 브랜드 설립 이래 지금까지 12기통 엔진의 혁신을 거듭해 왔다.

12칠린드리의 6.5L 자연흡기 프런트 미드 12기통 엔진은 최고출력 830마력의 힘을 발휘하며 최대 회전수는 9천500rpm까지 올라간다.

저속에서도 즉각적인 반응과 최대 rpm을 경험할 수 있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2.9초에 불과하다.


<12기통 2인승 모델 '페라리 12칠린드리>

페라리는 "12칠린드리는 12기통 특유의 감성과 페라리의 DNA를 정확히 이해하고 있는 페라리에 대해 높은 비전과 기준을 가진 소수만을 위한 차량"이라고 설명했다.

외관은 1950∼1960년대 페라리 GT 모델에서 영감을 받아 날렵함과 함께 우아한 품격이 동시에 느껴지게 디자인됐다.

차량의 공기 역학과 성능은 더욱 정교해졌고, 새시는 비틀림 강도 개선과 중량 감소, 공간감을 제공한다.

흡기와 배기 라인을 최적화해 12기통 특유의 선명하고 풍성한 고주파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엠마뉴엘레 카란도 페라리 글로벌 프로덕트 마케팅 총괄은 "12칠린드리는 최고 수준의 편안함, 혁신 기술로 탄생한 뛰어난 성능, 순수한 운전의 스릴을 모두 만족시키고 있는 차량으로 스포츠카 드라이버와 레이싱 드라이버 모두를 만족시키는 모델"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