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2.3℃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조금고창 31.0℃
  • 구름많음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30.8℃
  • 구름많음금산 31.1℃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일반뉴스

7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車 수출 역대 최대에 반도체도 호조

대미 수출, 3개월 연속 대중 수출 역전…4월 수입 5.4% 늘어

한국의 4월 수출이 지난해 동기보다 13.8% 증가하면서 7개월 연속 '수출 플러스'를 기록했다.

자동차 수출은 67억9천만달러로 역대 최대액을 경신했고, 반도체를 비롯한 디스플레이·무선통신·컴퓨터 등 4대 정보기술(IT) 분야 품목의 수출 증가율도 모두 동시에 플러스를 이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4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

4월 수출액은 562억6천만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13.8% 늘어났다.

월 수출 증가율은 작년 10월 플러스 전환 이후 7개월 연속으로 이 같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핵심 주력 품목인 반도체 수출도 지난해 부진에서 완전히 벗어나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4월 반도체 수출액은 99억6천만달러로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 56.1% 증가하며 역대 4월 중 두 번째로 높은 실적을 신고했다.

인공지능(AI) 서버 투자 확대 등 IT 전방 산업의 수요 확대 흐름 속에서 D램과 낸드 등 메모리 반도체 단가가 상승하고 수출 물량도 늘어나면서 전체적인 수출액 증가로 이어졌다.

4대 IT 품목인 반도체, 디스플레이, 컴퓨터, 무선통신기기는 지난 3월에 24개월 만에 처음으로 전 품목 수출이 동반 증가한 데 이어 2개월 연속으로 같은 흐름을 이어갔다.

디스플레이(16.3%)와 컴퓨터(76.2%)는 각각 9개월, 4개월 연속으로 수출이 증가했고, 무선통신기기(11.4%) 수출도 2개월 연속 증가했다.

전기차 판매 증가세 둔화로 지난 2∼3월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자동차 수출은 4월 67억9천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0.3% 증가해 역대 최대액을 경신하며 플러스로 돌아섰다.

고가의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수출 확대로 수출 단가가 상승하는 가운데 수출 물량도 작년보다 증가하면서 작년 11월(65억3천만달러) 세웠던 사상 최대 실적 기록을 5개월 만에 다시 썼다.

자동차를 비롯해 바이오헬스(21.3%) 수출이 올해 처음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한 것을 비롯해 석유제품(19.0%), 석유화학(12.3%), 가전(9.4%), 선박(5.6%), 자동차 부품(2.9%), 섬유(1.7%), 일반기계(1.5%) 등 한국의 15대 주력 수출 품목 중 13개의 수출이 증가했다.

다만, 이차전지(-20.1%)와 철강(-5.7%) 등 2개 품목은 수출이 뒷걸음질쳤다.

지역별로는 양대 수출국인 중국과 미국으로의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대미 수출은 작년보다 24.3% 증가한 114억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하며 9개월 연속 증가 흐름을 이어갔다. 대중국 수출은 작년보다 9.9% 증가한 105억달러로 2개월 연속 100억달러를 넘기며 수출 증가세를 이어갔다.

대중 수출도 회복세지만 강한 대미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면서 4월도 대미 수출이 대중 수출보다 많았다.

한중 수교 이후 한국의 최대 수출국은 중국이었지만, 월간 기준으로 작년 12월 대미 수출이 대중 수출보다 많아지는 현상이 20여년 만에 나타난 데 이어 지난 2월부터 3개월 연속 대미 수출이 대중 수출을 넘어서는 등 미중 패권 경쟁이 초래한 세계 공급망 재편 속에서 무역 지형이 변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의 4월 수입액은 547억3천만달러로 작년 같은 달보다 5.4% 늘었다. 수입 증가는 작년 2월 이후 14개월 만이다.

정유사 가동률 상승과 발전용·산업용 가스 도입 수요 증가에 따라 원유(17.8%), 가스(21.9%) 등 에너지 수입액이 늘어난 것이 전체 수입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4월 무역수지는 15억3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월간 무역수지는 작년 6월 이후로 11개월 연속으로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

한편 올해 1∼4월 누적 무역수지는 106억달러로 작년 전체 적자 규모(103억달러)를 뛰어넘으며 5년 만에 최대 흑자를 달성했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4월에는 이스라엘·이란 분쟁, 홍해 사태 장기화 등으로 인한 유가, 환율, 물류비 등의 높은 변동성에도 수출이 강건한 호조세를 보이며 무역수지 흑자를 달성했다"며 "2분기 전체적으로도 반도체 등 IT 품목의 수출 증가세와 자동차 등 주력 품목의 수출 호조세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정부도 5월 중 범부처 수출 추가지원대책을 마련하고 수출 현장 지원단을 중심으로 기업의 애로를 즉각 해소하는 등 수출 우상향 흐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