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32.6℃
  • 구름많음대전 31.3℃
  • 구름많음대구 33.6℃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2.3℃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조금고창 31.0℃
  • 구름많음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30.8℃
  • 구름많음금산 31.1℃
  • 구름많음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시승기> '넘치는 힘에 편안함' 슈퍼SUV…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전작 우루스보다 47㎏ 감량하고 666마력 발휘, 넓은 좌석에 넉넉한 적재공간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 역사상 최단기간에 2만대 판매를 넘긴 모델인 스포츠유틸리티차 '우루스'가 업그레이드된 모습으로 돌아왔다.

이탈리아어로 '성능'을 뜻하는 '퍼포만테'라는 수식어가 붙은 '우루스 퍼포만테'다.

최고 출력 650마력,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걸리는 시간) 3.6초라는 전작 우루스의 성능을 한층 끌어올린 '슈퍼 SUV'를 지난 8일 서울 강남구의 람보르기니 서울 전시장 앞에서 만났다.

육각형을 기반으로 디자인된 우루스 퍼포만테는 첫인상은 강하면서도 세련됐다.


[우루스 퍼포만테 전면부]

우루스 퍼포만테의 전면부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범퍼 대부분을 차지할 정도로 큰 흡기구다. 거센 힘을 내고자 공기를 한껏 빨아들이려는 듯 과감하게 흡기구를 찢어낸 모습이었다.

보닛 양쪽의 길게 뻗은 라인에는 공기 배출구를 추가해 냉각 성능을 높였다. 보닛은 경량 탄소섬유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무게 감량과 안정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소재 선택이다.

길이 5m가 넘는 웅장한 우루스 퍼포만테의 측면부에는 사선으로 뻗은 캐릭터라인이 자리했다. 측면부 하단의 검정 탄소섬유 외장재와 어우러져 날렵하다는 인상을 풍겼다.

여기에 23인치 휠(기본 22인치 휠)은 우루스 퍼포만테의 존재감을 한층 높이는 요소였다. 타이어는 고성능 제품인 '피렐리 P 제로 트로페오 R'가 기본 제공된다고 한다.


후면부에는 날개 모양의 리어 스포일러가 장착됐다. 이를 통해 후면 다운포스(공기 저항을 이용해 차체 접지력을 확보하는 힘)를 38% 높여 주행 안정감을 더욱 끌어올렸다고 람보르기니는 설명했다.

뒷 범퍼 아래에는 티타늄 쿼드(4개) 머플러가 장착돼 고성능 차량임을 한눈에 알게 했다. 앞 범퍼와 마찬가지로 뒷 범퍼와 디퓨저에도 역시 아낌없이 탄소섬유를 사용했다.

이처럼 곳곳에 경량 소재를 적용, 람보르기니는 우루스 퍼포만테의 무게를 전작보다 47㎏ 줄일 수 있었다. 공차 중량은 2천150㎏이다. 전장(5천137㎜)과 전폭(2천26㎜)은 각각 25㎜, 10㎜ 늘었지만, 무게는 줄었다.

다만 전고(1천619㎜)는 전작보다 20㎜ 줄었다.


[우루스 퍼포만테 운전석]

실내는 스포츠카 람보르기니의 정체성을 담았다.

외부 디자인에 반영된 육각형이 시트 패턴은 물론, 운전대와 송풍구, 중앙 디스플레이에 고스란히 옮겨졌다. '역동적인 디자인'의 통일성을 꾀한 셈이다.

고급차에 주로 쓰이는 알칸타라 합성섬유와 함께 탄소섬유가 운전대와 대시보드 등을 덮으며 스포티함을 더했다.

센터 콘솔 중앙에 위치한 빨간색 덮개는 시동 버튼을 품었다. 그 왼쪽에는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레버가 위치했다. 바로 '애니마 시스템' 변환기로, 이를 통해 스트라다(STRADA·거리), 스포츠(SPORT), 코르사(CORSA·경주), 랠리(RALLY)로의 모드 변환이 가능하다.


스트라다는 일반 주행 모드이며, 스포츠는 고속에서 안정적인 성능을 낸다. 코르사는 성능을 최대로 끌어올릴 수 있고,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랠리는 울퉁불퉁한 노면을 달릴 때 운전의 재미를 극대화한다.

시동 버튼 오른쪽에는 운전자가 서스펜션과 스티어링휠, 트랙션(구동력)을 선택할 수 있는 '에고' 레버가 자리한다.

우루스 퍼포만테는 스포츠카 성능을 발휘하면서도 SUV의 실용성과 편안함을 더한 차량이다.

앞뒤 4개 시트에서는 모두 발을 쭉 뻗고 앉을 수 있을 만큼 넉넉한 공간을 느낄 수 있었다. 파노라믹 글라스 루프 덕에 전고가 낮아졌음에도 답답한 느낌이 덜했다.

뒷좌석은 2명이 앉을 수 있는 독립형 시트로 구성돼 4인 가족이 함께 타기에도 제격이다. 적재 공간은 616L로, 뒷좌석을 접으면 1천596L까지 늘어나 골프 가방과 캐리어 등을 싣는 데 부족함이 없어 보였다.

시동을 걸자 람보르기니 특유의 '쿠르릉'하는 웅장한 배기음이 울려 퍼졌다.

가속 페달을 밟자 2t이 넘는 육중한 덩치가 흔들림 없이 고요하게 나아갔다. 조수석에 탄 동승자는 "분명히 SUV인데, 고급 세단을 타는 것처럼 편안하다"고 했다.

시승은 약 130㎞ 구간에서 이뤄졌다.

서울 시내를 벗어나 자유로에서 가속 페달을 밟으니 비로소 '고성능 SUV'임을 체감할 수 있었다. 우루스 퍼포만테는 제로백은 3.3초로 전작보다 0.3초 줄었고, 최고 출력은 16마력 오른 666마력에 달한다. 최고 속도는 시속 306㎞다.


우루스 퍼포만테를 운전하는 모습


주행 모드를 바꿀 때마다 아크라포빅의 경량 티타늄 스포츠 배기 시스템이 '쿠다다당' 하는 배기음을 내며 운전의 재미를 더했다.

우루스 퍼포만테는 고성능 출력에만 집중한 것이 아니라 최신 차량에 적용되는 운전자 보조 시스템도 갖췄다.

앞 유리창에 속도와 차간거리 정보를 띄워 주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속도 유지를 돕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이 주행 피로를 덜어 줬다. 운전석에는 안마 기능까지 있었다.

약 5시간에 걸쳐 주행한 뒤 확인한 연비는 L당 5.8㎞. 공인 복합 연비인 L당 6.3㎞에는 미치지 못했다.

우루스 퍼포만테의 가격은 3억원대 초반부터 시작한다. 고성능 모델인 만큼 2억원대 중반이었던 전작보다 몸값이 더욱 높아졌다.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