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구름많음동두천 -1.4℃
  • 흐림강릉 8.8℃
  • 흐림서울 0.0℃
  • 흐림대전 3.7℃
  • 흐림대구 8.3℃
  • 흐림울산 10.7℃
  • 흐림광주 6.2℃
  • 흐림부산 10.6℃
  • 흐림고창 4.8℃
  • 흐림제주 10.0℃
  • 맑음강화 -1.4℃
  • 흐림보은 3.6℃
  • 흐림금산 3.7℃
  • 흐림강진군 6.7℃
  • 흐림경주시 9.6℃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일반뉴스

1억 넘는 고급 수입차 판매 '역대 최대'…양극화 심화

올 상반기 3만1023대 전년比 11%↑…벤츠 S클래스 1위

 올들어 전체 수입차 판매가 부진한 가운데서도 1억원 이상의 고급차 판매량은 역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수입차 판매량은 14만4741대로 지난해 상반기 16만7367대에 비해 13.5% 줄었다. 이는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 여파 때문으로 10% 넘게 줄었들었다.


그러나 비싼 차는 오히려 더 잘 팔렸다. 1억원 이상 판매대수는 3만1023대로 전년동기 2만7892대보다 11.2%나 늘었다. 역대 최대치다. 

수입 고급차 판매 증가와 원자재 상승에 따른 '카플레이션' 영향으로 국산차를 포함한 판매가격 평균도 상승했다.

올해 상반기 판매가격 평균은 4,270만원으로 전년동기의 4,000만원보다 5.8% 올랐다. 올해 상반기 총 판매액 약 32조1,000억원 중 수입차 금액은 약 11조4,300억원으로 32.6%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 역시 지난해 상반기 32.4%를 넘어선 최대 기록이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현상을 '양극화 심화'와 '보복 소비' 심리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공학부 교수는 "경기가 어려워지면 돈 있는 사람이 돈을 더 벌게되는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나타난다"며 "그러면서 고급차가 더 잘팔리는 특징이 있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을 못가게 되면서 그 비용이 차량 소비로 치우친 측면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도 "전체 차량 판매는 줄었지만 테슬라나 제네시스 같은 고가차들은 보조금이 없어도 더 잘팔리는 상황"며 "양극화가 심해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벤츠 마이바흐 S클래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판매된 1억원 이상 승용차(옵션 제외) 중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였다. 대형 세단인 벤츠 S클래스는 1월부터 7월까지 총 7,421대 신규등록되며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4,036대 등록된 X5다. 3위는 메르세데스-벤츠 GLE(3,580대), 4위는 BMW X7(2,991대). 5위는 BMW X6(2,744대)로, 1위부터 5위까지 모두 벤츠와 BMW 모델이 차지했다.


<BMW 뉴 7시리즈>


이어 6위 BMW 7시리즈(1,844대), 7위 포르쉐 카이엔(1,809대), 8위 벤츠 GLS(1,322대). 9위 벤츠 마이바흐 S클래스(1,031대), 10위 포르쉐 타이칸(932대) 순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