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금)

  • 구름조금동두천 -7.2℃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5.1℃
  • 구름많음대전 -3.3℃
  • 구름많음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1.3℃
  • 구름조금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3.2℃
  • 구름많음고창 -2.7℃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4.9℃
  • 흐림보은 -6.8℃
  • 구름조금금산 -5.9℃
  • 구름많음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2.9℃
기상청 제공

모터쇼

제네시스, 中 모터쇼서 ‘GV70’ 세계 최초 공개

77.4kWh 배터리 탑재, 1회 충전 시 400km이상 주행 가능

URL복사

제네시스 브랜드는 19일 개막한 ‘2021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GV7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GV70 전동화 모델 공개 행사는 제네시스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라이브 스트리밍 방식으로 전세계 중계됐다.

제네시스 브랜드 장재훈 사장은 “전동화를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고자 하는 제네시스의 글로벌 비전은 ‘고객의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겠다’는 브랜드 출범 직후의 약속의 연장선”이라며 “새로운 전동화 모델과 함께 제네시스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한 대담한 걸음을 여러분과 함께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GV70 전동화 모델은 내연기관 GV70의 파생 모델로 기존 모델의 실내 거주성을 유지하는 동시에 전기차의 뛰어난 동력성능과 각종 신기술이 적용돼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췄다.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은 77.4kWh 배터리를 탑재했다.

1회 충전 시 주행가능거리는 400km이상이며, 350kW 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만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GV70 전동화 모델은 AWD(사륜 구동) 단일 모델로 운영된다.

최대 출력 160kW, 최대 토크 350Nm의 힘을 발휘하는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대 출력 360kW(부스트 모드시),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GV70 전동화 모델은 보다 역동적인 럭셔리 전기차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순간적으로 최대 출력을 증대시키는 부스트 모드가 적용돼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4.5초만에 도달한다.

아울러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상황에 따라 분리하거나 연결할 수 있는 디스커넥터 구동 시스템(DAS)을 탑재해 2WD와 AWD 구동 방식을 자유롭게 전환함으로써 동력손실을 최소화하고 효율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복합전비는 19인치 타이어 기준 4.6km/kWh다. 

SUV 모델인만큼, GV70 전동화 모델은 브랜드 최초로 e-터레인모드도 탑재해 다양한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주행을 할 수 있다.

제네시스는 GV70 전동화 모델에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을 적용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이번 광저우 모터쇼 기간 중 ▲GV70 전동화 모델을 비롯해 ▲스포츠 세단 G70 ▲중국 스페셜 모델 G70 에디션 1 ▲대표 고급 세단 G80 ▲럭셔리 플래그십 SUV GV80 등 다양한 라인업을 전시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달의 신차 구매혜택

더보기


레이싱 모델

더보기